거주정보

  • ~

  • 944
  • 생활
  • 2020년 총선 후 설문조사, 일자리-거주비용-정치적 다양성이 핵심 이슈, 정치적 성향의 부동층 크게 증가

페이지 정보

  • 한국촌
    1. 1,102
    2. 0
    3. 0
    4. 2020-10-02

본문

올해 실시된 2020 싱가포르 총선(GE 2020) 핵심 쟁점은 일자리, 거주 비용, 정치적 다양성 3가지였던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또한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서 부동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이는 싱가포르 정책 연구원(IPS)에서 실시한 선거 유권자 설문조사의 주요 결과 하나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집권 인민행동당(PAP) 투표 점유율은 61.24% 2015 총선에서 9% 포인트 감소했습니다. 반면 야당인 노동당(WP) 센캉 GRC 승리하면서 2번째 지역구를 확보했습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일자리와 거주비용 이슈는 저소득 또는 중위소득 가정의 30 ~ 54 사이의 유권자들에게 가장 핵심적인 이슈였고, 정치적 다양성 이슈는 PMET 직종의 21 ~ 29 젊은 유권자들에게 관심을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IPS 보고서는 정치적 성향을 아래 3가지로 범주로 분류했습니다. 보수주의자(Conservatives) 선거 제도의 변화, 견제와 균형, 의회의 다양한 목소리 등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으로 정의했습니다. 반면 다원주의자(Pluralists) 많은 정치적 다양성을 원하는 범주입니다. 부동층(Swing Voter) 견해가 혼합된 유권자 범주입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 총선에서는 보수주의 범주의 유권자가 5 총선에 비해 크게 감소하였습니다. 2015 총선에서 해당 범주의 비율이 44.3%였으나 올해 총선에서는 18.5% 절반 이상 감소했습니다.

반면 견해가 혼합된 부동층의 비율이 59.2% 20% 포인트 이상 증가했습니다. 다원주의자는 22.4% 4.4%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앞선 3번의 총선에서 다원주의 성향의 유권자는 항상 젊은 세대였습니다. 특히 21 ~ 29세의 대학교육을 받은 부유층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올해 총선에서는 이런 유권자들 외에 소득 2천달러 미만의 저소득층, 고등학교 졸업 학력의 가구에서 다원주의 성향의 비율이 증가하였습니다. 보고서는 이들이 직면한 생계 문제가 이들 유권자들에게 정치적 반대 성향을 표출하게 만들었다고 분석했습니다.  


싱가포르 정치적 성향 변화 (출처: IPS 2020 총선 설문조사)

eb6949d9ba188eb214bfa3ff3e631515_1601612637_7308.JPG

이 기사가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 기사작성에 큰 도움이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의 행사

이달의 행사

2021.04 TODAY
S M T W Y F S

생활뉴스

  • ~

서비스이용약관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닫기
닫기